오세훈의 "상생방역"이 성공할까봐 두렵냐.jpg















‘일률적 방역규제’ 비판한 오세훈, 4단계 오기까지 ‘꼬인 스텝’

최근에도 서울시는 집회 인원·장소에 관한 자체적인 제한 조치를 완화하기로 했다가 하루 만에 번복했다. 이미 하루 확진자 수가 300명대를 기록하던 때여서, 서울시의 방역 긴장감이 느슨해졌다는 비판이 나왔다.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지난 4일 오 시장이 연일 대선 행보 중인 이재명 경기지사 관련 발언을 쏟아내자 “집단면역 형성, 코로나19 종식에 대한 희망이 조금씩 흐려져 간다”며 “오 시장은 정치평론보다 시정에 좀 더 집중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32&aid=0003084615
 


모델이 란제리 입으면 벌어지는 일


수야 이아린 토마토 기룡 화보 선공개사진